‘동네앨범’ KCM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구수한 공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가수 KCM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서울마리나에서 열린 TV조선 ‘동네앨범’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KCM이 TV조선 예능 ‘동네앨범’만의 매력 포인트를 꼽았다.

9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서울마리나에서 ‘동네앨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가수 KCM, 슈퍼주니어 려욱, 러블리즈 류수정, 배우 권혁수가 참석했다.

KCM은 “가수들이 음악 프로그램이나 경연 프로그램에서 노래할 때 많이 준비해서 빈틈없이 보여드리려고 하는데 이번에는 버스킹을 다니며 편안하게 했다”며 “(음악을) 즐기고 들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우리도 노래할 때 부담이 아니라 즐기며 했다”고 털어놓았다.

KCM는 “방송이 아니니 관객석에 계신 어른들도 무대에 올라오신다”고 공연 비화를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퍼펙트’하진 않지만 여운이 남는 공연, 편안하고 빈틈도 많지만 구수한 공연”이라고 말했다.

KCM은 “사실 맏형이고 솔로가수이기도 해서 부담을 느꼈는데 다 잘해줬다”며 멤버들에게 고마워했다. 이어 “이렇게 그룹이지 않나. 혁수 씨도 한 곡으로 충분히 집중시킬 수 있는 보컬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게 될 것이다. 저처럼 숨은 보석을 발견했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네앨범’은 음악으로 여행을 기록하고 동네에 살아 숨 쉬는 노래를 찾아 떠나는 뮤지션들의 음악 여행 프로그램. 오는 14일 0시 1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