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앨범’ 려욱 “내게 잘생겼다던 초등생들 보고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슈퍼주니어 려욱,동네앨범

슈퍼주니어 려욱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서울마리나에서 열린 TV조선 ‘동네 앨범’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슈퍼주니어 려욱이 TV조선 예능 ‘동네앨범’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9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서울마리나에서 ‘동네앨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가수 KCM, 슈퍼주니어 려욱, 러블리즈 류수정, 배우 권혁수가 참석했다.

슈퍼주니어 려욱은 “지난해 제대하고 버스킹하며 여행하는 음악 프로그램을 꼭 하고 싶었는데 빨리 이뤄진 것 같아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한 “‘동네앨범’으로 돌아다니면서 추억도 만들고 네 명이 같이 노래하면서 따뜻한 느낌을 받았다”며 “많은 시청자 분들도 저희 목소리를 따뜻하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려욱은 기억에 남는 촬영을 밝혔다. 그는 “초등학교에 가서 열 살짜리 친구들과 놀고 고구마도 먹고 노래도 불러줬다”며 “제가 계속 잘생겼다고 했던 남자 아이가 두 명 있었는데 되게 보고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착했고 내 마음도 착해지는 느낌을 받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동네앨범’은 음악으로 여행을 기록하고 동네에 살아 숨 쉬는 노래를 찾아 떠나는 뮤지션들의 음악 여행 프로그램. 오는 14일 0시 1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