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앨범’ 러블리즈 류수정 “레트로한 감성…선배들과 잘 맞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러블리즈 류수정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서울마리나에서 열린 TV조선 ‘ 동네 앨범’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러블리즈 류수정이 TV조선 예능 ‘동네앨범’ 멤버들 간의 케미를 자랑했다.

9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서울마리나에서 ‘동네앨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가수 KCM, 슈퍼주니어 려욱, 러블리즈 류수정, 배우 권혁수가 참석했다.

러블리즈 류수정은 “항상 음악방송이나 영상을 통해 노래를 들려드렸는데 직접 동네를 다니며 가까이서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다는 데 대해 뿌듯하고 기분이 좋았다”고 밝혔다. 또한 “레트로적이고 뉴트로한 감성을 갖고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워낙 레트로한 감성을 좋아한다. 그래서 선배님들과 잘 어울려 다니고 있다고 생각한다. 같이 음악하는 감성도 잘 맞고 여행하면서 맛있는 걸 먹는 취향도 잘 맞다. 생소한 조합일 수도 있지만 프로그램을 통해 장난 아닌 케미를 확인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려욱은 “수정 씨가 정말 잘 먹는다”며 “걸그룹이면 안 먹을 줄 알았다. 거의 먹방 수준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KCM도 류수정이 “굉장히 구수하다”고 거들었다.

‘동네앨범’은 음악으로 여행을 기록하고 동네에 살아 숨 쉬는 노래를 찾아 떠나는 뮤지션들의 음악 여행 프로그램. 오는 14일 0시 1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