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병현 “관중에게 한 손가락 욕, 전광판에 나가는 지 몰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김병현 / 사진제공=MBC

전 야구선수 김병현이 예능인으로 변신했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병현이 손가락 욕 사건을 언급한다

김병현은 2003년 한 경기에서 관중에게 가운뎃손가락을 치켜세우며 논란을 야기했다그는 전광판에 나가는 줄 몰랐다며 당시의 상황과 심정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고.

김병현은 전성기가 짧았던 이유도 밝힌다짧은 전성기를 거친 후 본인의 플레이가 단 한 번도 마음에 들지 않았다는 그는 여러 실험을 통해 나름대로 정답을 찾았다고 했아.

이 와중에 김병현은 3년 가까이 고기를 먹지 않았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그러나 지금은 햄버거 가게 사장이라는 반전 결말을 공개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더불어 김병현은 허당 캐릭터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그는 과거 메이저리그 우승 반지를 분실해 기증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또한 여권 분실 사건까지 줄줄이 쏟아내 모두를 황당케 할 예정이다.

어 김병현은 김법규라는 별명을 얻게 된 세 가지 썰을 공개한다범상치 않은 그의 썰에 모두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레전드 짤까지 추가로 공개되며 스튜디오가 초토화됐다고 전해진다.

뿐만 아니라 김병현은 최근 MBC 야구 해설 위원으로 변신한 근황을 알린다이 배경에 류현진 선수가 크게 개입되어 있다는 것또한 편파 중계로 화제를 모았던 사연까지 털어놓으며 재미를 더한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