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인어공주’ 반발에 디즈니의 따끔한 일침 “가엽고 불행한 영혼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할리 베일리. /사진=디즈니

실사영화 ‘인어공주’에 할리 베일리가 캐스팅되면서 ‘흑인 인어공주’에 대한 비판이 일자 영화 제작사인 디즈니가 네티즌들에게 따끔하게 지적했다.

디즈니는 산하 채널 프리폼(Freeform)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엽고 불행한 영혼들에 보내는 공개편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디즈니는 인어공주 원작이 덴마크 동화라는 점을 근거로 흑인 주인공에 반대하는 일부 여론을 꼬집어 “덴마크 ‘사람’이 흑인일 수 있으니까 덴마크 ‘인어’도 흑인일 수 있다”며 “흑인인 덴마크 사람과 인어가 ‘유전적으로’ 빨간 머리를 갖는 것도 가능하다”고 적었다. 검은 머리를 가진 흑인 배우 할리 베일리가 실사영화 주인공으로 발탁된 것은 원작 애니메이션의 ‘흰 피부에 빨간 머리’를 가진 인어공주 아리엘의 이미지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을 반박한 것이다.

디즈니는 베일리에 대해 “놀랍고,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실력이 아주 뛰어나기에” 아리엘 역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렇게까지 말했는데 ‘애니메이션에 나온 이미지랑 맞지 않는다’며 베일리의 캐스팅이 탁월한 선택이라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한다면, 저런…”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4일 ‘인어공주’ 캐스팅 소식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서는 ‘#내 아리엘이 아니야'(#NotMyAriel)라는 해시태그가 수천 건 이상 올라오는 등 일부 네티즌들이 반발의 뜻을 내비쳤다. 한편에서는 이 같은 비난이 시대착오적이라는 의견도 일었다.

‘인어공주’를 총괄하는 롭 마샬 감독은 베일리가 “눈부시게 아름다운 목소리는 물론 정신, 열정, 순수함, 젊음 등을 모두 소유한 드문 인재”라며 캐스팅 이유를 밝힌 바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