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요한’ 지성, 바늘로 직접 몸 꿰맸다…강렬한 스토리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의사 요한’ 예고편. /사진제공=SBS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요한’에서 지성이 바늘로 자신의 몸을 직접 바늘로 꿰매는 예고편이 공개됐다.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19일부터 첫 방송을 하는 ‘의사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상처 난 자신의 가슴을 직접 바늘로 꿰매는 차요한(지성 분)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강시영(이세영 분)은 교도소장 오정남(정인기 분)에게 “6238인가 하는 사람이요. 뭐하다가 여기 왔어요?”라며 궁금해 한다.

이어지는 장면에서 차요한은 “딥 넥 인펙션(deep neck infection, 심경부 감염)”이라고 진단한다. 병원에서 강시영은 어디론가 급하게 뛰어간다. 강시영은 이유준(황희 분)에게 “면허 취소된 의사 말만 듣고”라는 말을 들은 후 “책임지겠습니다”라고 다부지게 응한다.

강당에서 권석(정재성 분)이 “어쩌자는 겁니까?”라고 따지자 차요한은 “아픈 사람 돌보는 게 우리 일 아닙니까?”라고 일침한다. 이어 “저는 오늘부터 통증외래를 맡은 차요한이라고 합니다”이라며 자신을 소개한다.

바깥에서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던 채은정(신동미 분)은 “차요한 물러가라”라고 소리친다. 또한 병원을 찾아온 손석기(이규형 분)는 강시영을 향해 “사신의 손이 될 수도 있죠. 3년 전 차교수님처럼”이라고 말한다. 이를 바라본 요한은 착잡한 표정을 짓는다.

‘의사요한’은 오는 19일부터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