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마이크’, 첫 회 시청률 6.1% 기록…’미스트롯’ 열기 이을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트롯 서바이벌 골든마이크’. / 제공=KNN

지역 9개 민영방송이 공동 기획한 KNN 오디션 프로그램 ‘K트롯 서바이벌 골든마이크'(이하 ‘골든마이크’)가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지난 5일 베일을 벗은 ‘골든마이크’는 시청률 6.1%(시청률 조사기관 AGB닐슨, 부산·경남 기준)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8%를 찍었다. 방송 이후에는 한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3위에 오르며 인기를 입증했다.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도 400여 명의 동시 접속자가 몰렸다고 한다.

‘골든마이크’는 가수 태진아와 김용임을 비롯해 김혜연, 지원이, 추가열, 지상렬 등 화려한 심사위원으로 주목받았다. 첫 회에서는 ‘트로트 훈남시대’로 소개된 심사위원의 만장일치 합격자 송민준, 심사위원 김용임으로부터 “모태 트로트 가수”라고 극찬을 받은 최대성, 트로트 남성 트리오인 트롯 아들돌이 출연했다.

유튜브 인기스타 요요미를 비롯해 힙합 걸그룹 출신의 구수경, 트로트를 위해 국악을 전공한 강수빈 등 다채로운 경력과 실력을 가진 참가자들로 꾸며졌다. 특히 ‘한잔해’를 부른 엄소영은 뛰어난 가창력으로 호응을 얻었다. 심사위원들은 탈락한 참가자들에 대한 조언을 아까지 않았고, 울고 있는 참가자들을 위로 하는 등 훈훈함을 자아냈다.

차세대 트로트 스타 발굴 프로젝트라는 슬로건을 내건 ‘골든마이크’는 지난 5월 전국 단위 모집을 시작으로 3차에 걸친 서류 심사와 오디션을 통해 총 54명의 예선라운드 진출자를 선발했다. 앞으로 본선, 준결선, 결선 과정을 통해 단 한 팀의 최종 우승자를 가릴 예정이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상금과 음원 출시, 매니지먼트 계약 특전이 주어진다.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5분 KNN과 유튜브 채널 ‘캐내네 트로트’에서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