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형, 8년 만에 단독 콘서트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정재형의 콘서트 포스터. / 제공=안테나

가수 정재형이 8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연다.

소속사 안테나는 9일 “정재형이 오는 8월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성북구 동덕여자대학교 공연예술센터에서 단독 콘서트 ‘2019 정재형이 만드는 음악회’를 펼친다”고 밝혔다.

정재형은 최근 발표한 새 음반 ‘아베크 피아노(Avec Piano)’의 발매를 기념하며 이번 콘서트를 기획했다. 2010년 음반 ‘르쁘띠피아노(Le Petit Piano)’를 내놓으면서 펼친 콘서트 이후 8년 만에 열리는 것이어서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재형은 이번 콘서트의 총 지휘를 맡을 예정이다. ‘르쁘띠피아노’의 솔로곡을 비롯해 그룹 베이시스 시절부터 음악 프로듀서, 영화 음악감독을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 변화한 그의 음악사를 한눈에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티켓 예매는 오는 12일 오후 8시 멜론 티켓에서 가능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