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한 재벌 2세는 가라”…‘저스티스’ 박성훈, 소박하고 건실한 훈남 오너로 변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저스티스’의 배우 박성훈./사진제공=KBS2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박성훈이 지금껏 접해온 재벌 2세와는 다른 선한 분위기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박성훈은 ‘저스티스’에서 소탈하고 친숙한 대기업 부회장 탁수호 역을 맡았다. 캐스팅 소식 이후 베일에 감춰져 있어 더욱 궁금증을 자극했던 탁수호의 첫 스틸컷이 오늘(9일) 공개됐다.

대한민국 재계 10위권에 속하는 정진그룹의 부회장으로, 실질적 오너인 수호. 재벌 2세라고는 느껴지지 않을 만큼 소박하고 건실한 이미지로 대중들의 호감을 얻고 있는 만큼 공개된 스틸컷에도 사람 좋은 훈훈한 미소가 담겨있다. 명품 슈트가 아닌 소탈한 옷차림에 백팩을 멘 수호의 외관은 재벌 2세라고 말해주지 않으면 주변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평범한 훈남 대학생이다. 여느 드라마나 영화 속 재벌 2세와는 다른 분위기가 보는 이들의 흥미를 자아낸다.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흑기사’를 통해 KBS 연기대상 남자 신인상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입증 받은 박성훈은 다음 작품으로 ‘저스티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그 자리에 앉은 채로 대본을 쭉 읽어 내려갈 정도로 작품이 흥미로웠다. 어느새 수호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지 고민하는 나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호는 이태경(최진혁 분)과 송우용(손현주 분) 회장과는 결이 다른 인물”이라고 소개하며 악마의 거래를 한 두 남자와는 어떻게 다른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케 했다.

‘저스티스’ 제작진은 “박성훈은 이미 수호 캐릭터에 녹아들어 항상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을 정도로 열정적”이라고 말했다. 또한 “매 작품 완성도 높은 연기를 보여준 박성훈이 ‘저스티스’를 통해 새로운 인생캐릭터를 탄생시킬 예정”이라고 해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저스티스’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 분)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 분)가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에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 스릴러다. 2017년 네티즌들이 열광했던 장호 작가의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KBS ‘추적 60분’ 등 10여 년간 시사프로그램 교양 작가로 활약하다 드라마에 입문, ‘학교 2017’ 등을 집필한 정찬미 작가와 KBS 드라마 ‘한여름의 꿈’ ‘우리가 만난 기적’의 조웅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황승기 PD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단, 하나의 사랑’ 후속으로 오는 7월 1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