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도 탑 찍어 불라요”… ‘아내의 맛’ 송가인, 트로트 퀸→모내기 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송가인♥부모님/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의 송가인이 몸빼바지를 입고 부모님과 함께 모심기에 나섰다.

송가인은 지난 2일 방송된 ‘아내의 맛’ 53회에서 미스트롯 콘서트를 찾은 부모님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송가인 부모님은 4시간을 꼬박 달려 공연장에 도착해 정성과 사랑이 듬뿍 담긴 ‘진도 한상’을 차려냈고, 무대 위에서 열창하는 송가인을 바라보며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또한 송가인과 부모님은 한 팬이 진도 본가의 안전을 지켜달란 의미로 선물한 진돗개를 새 식구로 받아들이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전달했다.

오는(9일) 방송되는 ‘아내의 맛’ 54회에서 송가인은 부모님을 도와 진도에서 모내기를 한다. 농사꾼으로 변신한 효녀 딸의 면모로 감동과 웃음을 이어나간다. 송가인은 능숙한 사람에게도 결코 쉽지 않다는 모심기를 꼼꼼하게 해내는가 하면, 일하는 내내 ‘송家표’ 듀엣 노동요를 부르며 모심기의 고단함을 달래주는 등 트로트 탑에 이어 농사일까지 탑을 찍었다. 무엇보다 송가인의 아버지는 ‘원조 딸 바보’답게 툭하면 송가인을 향한 무한애정을 드러냈고, 이에 송순단 여사가 “당신, 딸 가고 두고 봐”라고 눈을 흘기며 질투심을 폭발시킨 것으로 알려져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매회 침샘 돋는 ‘먹방 퍼레이드’로 시청자들의 야식 욕구를 자극하고 있는 송가인-송순단 모녀가 ‘집밥 송선생’으로 분해 열무비빔국수 만드는 과정을 공개하며 또 한 번의 ‘먹방 레전드’를 탄생시킨다. 얼큰한 고추장에 송家네 비밀 재료인 매실 진액을 투척하고, 잘 익은 열무를 송송 썬 뒤 깨소금과 화룡점정 참기름을 한 방울 뿌려 송송모녀표 열무비빔국수를 완성한 것. 더욱이 모녀의 손맛이 듬뿍 들어간, 집 나간 입맛도 돌아오게 만드는 비주얼을 자랑한 열무비빔국수를 새참으로 맛본 츤데레 아버지가 보인 남다른 반응에 모두가 폭소를 멈추지 못했다.

그런가하면 이날 현장에서는 때 아닌 송가인 팬 사인회가 개최돼 뙤약볕 아래 열기를 높였다. 멀리서 전동차를 몰고 논까지 찾아 온 큰엄마가 바구니 안에 A4용지 한 뭉텅이를 들고 나와 송가인을 놀라게 한 것. 송가인은 해가 내리쬐는 논두렁 한가운데에서 첫 팬 사인회를 개최하는 모습으로 포복절도 웃음을 선사한다.

제작진은 “송가인과 부모님이 선보이는 진실하고 순박한 가족 이야기가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며 “이번 방송 역시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송송가족의 전원일기를 생생하게 전달해 안방극장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아내의 맛’은 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