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된 악마”…배성우X성동일, 공포영화 ‘변신’ 8월 개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변신’ 스틸.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성우, 성동일 주연의 영화 ‘변신’이 오는 8월로 개봉을 확정하고 새로운 공포 영화의 세계를 선보인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스릴러. 사람이 된 악마가, 사람들 간의 관계를 교란하는 과정을 공포스럽게 그려내는 첫 영화가 될 것이다.

공개된 스틸에는 배성우, 성동일의 강렬한 표정이 담겼다. 배성우가 맡은 중수 역은 기이하고 섬뜩한 일에 시달리는 형 강구 가족의 소식을 듣고 이들을 방문하는 구마사제. 그는 드라마 ‘라이브’의 형사 오양촌, 영화 ‘안시성’의 고구려 장수 추수지가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새로운 변신을 시도했다. 성동일이 맡은 강구 역은 이사 온 이후부터 신경을 거슬리게 하는 옆집 남자부터 집에서도 기이한 일들이 연속으로 일어나자 가족을 지키기 위해 본능에 눈을 뜨게 되는 인물. 성동일은 데뷔 이후 처음으로 공포 영화에 출연하게 돼 섬뜩한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배성우, 성동일의 스틸과 더불어 으스스한 분위기의 어떤 집 앞에 서 있는 중수의 뒷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더한다.

‘변신’의 가장 매력적인 점은 기존의 공포영화들이 악마에 빙의되거나 악령, 또는 혼령이 깜짝 놀라게 등장하는 식이었다면 ‘악마가 스스로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한다’는 전제로 시작한 영화라는 점이다. ‘변신’은 가족으로 변한 악마가 가족을 교란시켜 가는 과정을 통해 지금껏 느껴본 적 없는 공포의 세계를 안내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