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은숙, 63세 나이에도 미모+건강 유지… “식이요법으로 10kg 빠졌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침마당’ 장은숙./ 사진=KBS 방송화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가수 장은숙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9일 오전 방송된 KBS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가수 장은숙이 출연했다.

이날 장은숙은 국내에서 갑자기 모습을 감춘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1978년부터 일본에서 러브콜이 왔다. 1995년에 여섯번째 러브콜이 왔는데 1년 만 있자는 마음으로 일본에 갔다”며 “당시에 어떤 노래를 내도 반응이 좋지 않을 것 같았다. 슬럼프 였다. 그래서 간 것이다”라고 밝혔다.

장은숙은 “1995년 9월 일본에서 데뷔하고 그해 12월에 신인상을 탔다. 그리고 몇개월 만에 또 곡을 냈다”며 “1년만 있으려고 했는데 20년 동안 활동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이정민 아나운서는 “장은숙이 일본에서 30만장이 넘는 앨범판매량을 기록했다. 또 14곡이 1위를 차지했다”고 했다.

특히 장은숙은 63세의 나이인데도 여전한 미모와 건강을 유지하는 데 대해 “과거에는 폭식을 했다. 건강에 문제가 생겨 관리를 시작한 것”이라며 “생식 위주로 먹는다. 탄수화물은 거의 섭취를 안 했다”고 말했다. 또한 “살을 빼려고 한 건 아닌데 식이요법으로 10kg이 빠졌다”고 덧붙였다.

1977년 동양방송(TBC)에서 주최한 우리나라 최초의 오디션프로그램인 ‘스타탄생’에서 대상을 수상한 뒤 ‘맷돌’이란 곡으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춤을 추어요’ ‘당신의 첫사랑’ ‘사랑’ ‘이별의 손짓’ ‘못 잊어’등을 발표하며 사랑받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