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팝의 본고장 영국에 깃발 꽂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NCT 127./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가 9일 “첫 월드 투어를 펼치고 있는 NCT 127이 영국 런던 단독 콘서트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NCT 127 단독 콘서트 ‘NEO CITY – The Origin’은 지난 7월 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SSE 아레나(The SSE Arena, Wembley)에서 화려하게 펼쳐졌다.

이번 공연에서 NCT 127은 ‘Cherry Bomb’과 ‘Regular’ 영어 버전 무대부터 ‘소방차’‘무한적아’‘Simon Says’‘지금 우리’‘Angel’‘시차’ ‘Superhuman’까지 3시간 동안 23곡의 무대를 선사했다.

또한 관객들은 공연 당일 데뷔 3주년을 맞이한 NCT 127을 위해 축하 노래를 부르는 깜짝 이벤트도 펼쳤다. 이에 멤버들은 “첫 영국 방문인데 이렇게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팬분들의 에너지 덕분에 힘이 났다.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NCT 127은 오는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라 세느 뮤지컬(La Seine Musicale)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