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천우희, 2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30대, 여자들의 이야기라서 끌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천우희. / 제공=삼화네트웍스

배우 천우희가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을 통해 2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다. 극중 드라마 작가를 맡은 그가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오는 26일 처음 방송되는 ‘멜로가 체질’은 30대 여성들의 고민과 연애, 일상을 다룬다. 천우희는 감정 기복이 심한 드라마 작가 임진주를 연기한다.

천우희는 “30대, 그리고 여자들의 이야기라는 점이 가장 끌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의 내가 실제로 느끼고 공감하는 부분들이 유쾌하고 신선하게 담겼다”고 덧붙였다.

극중 진주는 예측이 불가한 막무가내 성격을 가졌지만, 마냥 가볍지만은 않은 따뜻한 면과 진중한 면을 동시에 가진 입체적인 인물이라고 한다. 천우희는 “진주는 정상 범위에서 10도 정도 각이 다른, 독특한 친구”라고 소개했다. 말도 툭툭 던지고 행동도 거침없어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속도 깊고 자신의 할 일도 멋있게 해내는 캐릭터다.

‘멜로가 체질’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극 중 동갑내기 친구들이다. 은정(전여빈), 한주(한지은)와의 호흡이 두드러질 전망이다. 천우희는 “캐릭터들이 각자 다른 성격과 매력을 갖고 있음에도 묘하게 잘 맞아 들어가는 호흡이 정말 좋다”며 “서로 격려하고 응원하면서 함께 할 수 있기에 고맙고, 끈끈하고 훈훈한 현장이다. 서로 에너지를 주고받을 수 있어 즐겁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멜로가 체질’은 지금까지 본 적 없던 천우희의 또 다른 면을 보여줄 작품”이라고 했다. “대본을 처음 펼친 순간부터 내내 재미있게 읽었다. 배우들의 유쾌한 호흡과 이병헌 감독님의 말맛 살린 대사까지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면서 “뻔하지 않게 새로운 ‘멜로가 체질’과 천우희를 기대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