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100인분 준비→포차 개점…장신영♥강경준, 둘째 임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제공=SBS

추자현·우효광 부부에 이어 노사연·이무송 부부, 한고은·신영수 부부가 함께 한 SBS ‘100회 특집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이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으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예고편에는 장신영·강경준 커플이 얼굴을 내비쳐 다음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된 ‘동상이몽2’는 평균 시청률 8.4%(이하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유지했고 월요 예능 1위에 등극했다. 20~49세 젊은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집계한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2.5%로 드라마·예능·교양 프로그램 통틀어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9.5%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는 ‘홈커밍 특집’ 두 번째 주자로 나선 노사연‥이무송 부부, 한고은·신영수 부부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오랜만에 스튜디오에 등장한 노사연은 “한고은 씨와 제가 뭐가 다르냐”고 물었다. 이에 MC 서장훈은 “식성도 비슷하고 성격도 비슷하다. 4살 연하 남편이 있다”고 답했다. 이에 노사연은 “데칼코마니”라고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노사연·이무송 부부는 ‘홈커밍 특집’을 맞아 데뷔 후 최초로 부부 버스킹에 도전하기로 결정했다. 버스킹을 준비하기 위해 홍대 나들이에 나선 노사연·이무송 부부는 버스킹 공연을 보면서 자신들의 공연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장소를 정하는 것부터 생각이 달랐다. 이무송은 “버스킹은 문화가 이미 잡혀있는 홍대에서”, 노사연은 “한강공원에서 하고싶다”라며 ‘버스킹 이몽’을 보여 준비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이 예측됐다. 두 사람은 예상 관객 수에 대해서도 생각이 달랐다. 이에 이무송은 내기를 제안해 관객수가 100명 이하이면 노사연이 이무송을, 100명 이상이면 이무송이 노사연을 업어주기로 했다.

이후 노사연·이무송 부부는 공연 연습을 위해 노래방을 찾았다. 두 사람은 댄스곡을 연달아 부르며 춤을 춰 웃음을 안겼다. 노사연과 이무송은 마지막으로 수지와 백현의 ‘Dream’을 부르며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한고은·신영수 부부는 시청자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일일 포장마차를 열기로 했다. ‘동상이몽2’를 통해 소개됐던 한고은의 요리를 100명에게 대접하기로 한 것. 이를 위해 한고은과 신영수는 식기, 재료 쇼핑에 나섰다. 그러나 두 사람은 그릇, ‘레소(레몬소주)’ 제조 방법 등에서 의견이 갈리며 ‘포차이몽’을 보였고, 신영수는 위축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포차 개점 하루 전, 대량 음식은 준비해본 적이 없던 한고은은 100인분의 식재료 앞에서 넋이 나가고 말았다. 신영수는 “해냈을 때 만족도가 있지않냐”라며 한고은을 응원했다. 이후 두 사람은 재료 손질에 돌입했다. 한고은은 능숙한 칼질을 선보였고 파스타 소스까지 뚝딱 만들어내 감탄을 자아냈다.

마침내 ‘수고포차’의 영업날이 됐다. 한고은·신영수 부부는 테이블 세팅부터 현수막 설치까지 준비를 단단히 했다. 이어 한고은은 손수 요리를 하며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한고은은 “손님들에게 드릴 거라고 생각하니까 제대로 내드리고 싶었다”며 요리의 모든 과정에 하나하나 정성을 쏟았다. 일손을 거들기 위해 한고은의 친한 동생과 신영수의 친형도 찾아왔다. 그러나 개점 직전 빗방울이 떨어지면서 수고포차의 영업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 예고됐다.

인교진·소이현 부부는 양가 가족 단합대회를 갔다. 인교진은 진행자로, 후배 배우 김한종은 심판으로 나섰다. 양가 아버지들의 선서문을 낭독으로 가족 단합대회가 시작됐다. 가족들은 30도의 뙤약볕에서 각종 게임을 즐겼다.

또한 양가 팔씨름 대회를 펼쳤다. 1년 전 이뤄졌던 양가 팔씨름전이 언급되자 당시 조주연(소이현 아버지)에게 처참히(?) 패했던 인치완(인교진 아버지)은 “자신이 없다”며 둘째 아들 인두진을 앞세웠다. 이에 결국 인두진은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팔씨름 리벤지 매치에 도전했다.

소이현 아버지와 인두진은 시작부터 팽팽한 기싸움을 했다. 그러나 대결 시작 후 1초만에 소이현 아버지가 승리했다. 예상치 못한 결과에 인교진의 가족들은 당황하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최고의 1분’은 노사연이 차지했다. 스튜디오에서 소이현 아버지의 팔씨름 대결을 지켜보던 노사연은 김구라에게 팔씨름을 제안했다. 서장훈은 “김구라 씨가 체격이 있어서 안될 것 같다”며 말렸지만 노사연은 “내 팔목을 잡고 해라”고 했다. 김구라 역시 “나 돌이야 누나”라며 자신있게 나섰지만, 노사연은 순식간에 승리를 거뒀다. 이에 김구라는 “오락실 팔씨름 기계”라고 표현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즉석에서 성사된 노사연과 김구라의 팔씨름 대결은 의외의 긴장감을 선사하며 분당 최고 시청률 9.5%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예고편에는 장신영·강경준 부부가 등장했다. 장신영은 “내가 먹고 싶은 게 아니라 ‘아리’가 먹고 싶은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부부가 둘째를 가지게 된 것. 또한 부부의 결혼식 현장도 살짝 공개돼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에 다음주 장신영·강경준 부부의 이야기에 관심이 쏠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