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오만석 “인기 실감…브라질에서도 연락오더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오만석./사진=텐아시아DB

‘검범남녀2’에 출연하는 배우들이 인기를 실감했다.  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림 ‘검법남녀2’ 기자간담회에서다.

MBC 첫 시즌제 드라마 ‘검법남녀2’는 시신을 통해 사인을 분석하는 괴짜 법의학자 백범(정재영 분)과 신참 검사 은솔(정유미 분), 베테랑 검사 도지한(오만석 분)의 공조 수사를 담는다. 지난달 3일 방송을 시작한 ‘검법남녀2’는 첫 회 시청률 6.0%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방송된 ‘검법남녀’ 시즌1 첫 회 시청률인 5.3%보다 높은 기록이다. 최근 방송인 19~20회는 수도권 시청률 9.4%, 2049 시청률 4.1%를 기록하며 월화극 1위를 지키고 있다. (닐슨코리아 기준)

이 같은 인기에 대해 노도철 PD는 “배우들의 열연과 노력들이 합쳐져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배우들도 인기를 실감한다고 입을 모았다. 오만석은 “요즘은 어딜 가도 잘 보고 있다는 말을 듣는다. 브라질에 사는 친구한테도 연락 올 정도”라고 했다. 노민우도 “어제 길을 지나가는데 ‘닥터K 죽지마요. 응원해요’라고 하더라.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주시는구나 실감했다”고 덧붙였다.

배우들과 감독님은 입을 모아 시즌3를 소망했다. 오만석은 “한국형 시즌제 드라마로서 좋은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시즌3, 시즌4 이상 가고 싶다”고 했다. 정재영도 “시즌3 결정을 얼른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재촉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 PD는 “마지막까지 긴장감 놓치 않겠다. 시청률 두 자리를 넘기는 게 소원”이라고 말했다. 정유미는 “마지막까지 책임감 느끼며 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재영은 “좋아해주는 시청자들이 많아 배우로서 너무 감사하다. 얼마 안 남았는데 끝까지 애정을 가지고 지켜봐줬으면 좋겠다. 시청률을 떠나 좋은 작품으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