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하성운, 몽환적인 섹시美로 돌아온 ‘BLUE’

[텐아시아=우빈 기자]
하성운,쇼케이스

가수 하성운이 8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BXXX’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지난 2월 솔로 데뷔곡 ‘버드(BIRD)’로 힘찬 날갯짓을 했던 가수 하성운이 5개월 만에 성장한 모습으로 컴백했다. 가창력은 물론 표현력도 더 좋아졌고,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에 대한 생각도 확고해졌다.

하성운이 8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BXXX’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블루(BLUE)’를 비롯해 ‘라이딩(Riding(feat. 개코))’ ‘블루메이즈(Bluemaze)’ ‘저기요’ ‘오늘 뭐해?!’ 등 5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블루’는 미디움 템포의 팝 장르의 곡이다. 서정적인 피아노 반주와 드럼 연주, 하성운의 시원한 보컬이 인상적인 노래다.

하성운은 “두 번째라 덜 떨릴 줄 알았는데 똑같이 떨린다. ‘마이 모먼트’ 이후로 보여드리고 싶은 모습들이 많았다. 그런 모습들을 준비하다 보니까 빠르게 컴백한 것 같다. 열심히 작업한 음반이 나올 수 있어 기쁘고 뿌듯하다”고 말했다.

하성운은 데뷔 앨범 ‘마이 모먼트(My Moment)’에 이어 이번에도 총괄 프로듀서를 맡아 작사·작곡은 물론 믹스, 마스터 등 모든 음반 작업 과정에 참여했다. 그는 “여름이기 때문에 시원하고 청량한 느낌의 앨범을 만들고 싶었다. 그 생각부터 출발해 여러 아이디어를 냈다”고 밝혔다.

‘BXXX’라는 독특한 앨범명의 의미에 대해서는 “‘BXXX’의 X는 미지수를 의미한다. ‘블루’ 외에도 알파벳 B로 시작하는 모든 단어를 의미할 수 있다. 예를 들면 베스트(BEST)가 있다”며 “앨범명을 지으면서 스토리의 결말을 상상할 수 있는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타이틀곡 제목은 ‘블루’다. “저는 ‘블루’하면 파란 바다, 푸른 새벽, 새파란 하늘이 생각난다. 근데 또 사람마다 ‘블루’하면 다른 걸 떠올리지 않나. 푸른 꿈이나 희망을 상상할 수도 있고, 우울한 감정들은 느낄 수도 있다”며 “표현할 수 없는 수많은 감정들과 이미지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하성운,쇼케이스

가수 하성운이 8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BXXX’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블루(BLUE)’ 무대를 선보였다. / 이승현 기자 lsh87@

쇼케이스에서 미리 본 ‘블루’의 무대는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요정 같은 느낌을 줬다. 하성운의 고운 목소리와 춤선이 돋보였다. 잔잔했던 도입부에서 후렴으로 갈수록 화려하게 전환되는 ‘블루’에 입혀진 하성운의 목소리가 특히 매력적이다. 무엇보다 은은한 멜로디, 하성운의 매력적인 보컬과 어우러진 독무가 우아했다. 파도가 연상되는 팔 웨이브는 차분하면서도 섹시했다. 우아한 분위기를 이어가던 하성운은 후렴 부분에서 댄서들과 함께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반전을 줘 보는 재미를 더했다.

하성운은 ‘블루’의 퍼포먼스를 위해 연습을 많이 했다면서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기 때문에 연습을 많이 했다. 오늘도 할 거고 내일도 할 것”이라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라이딩’을 함께한 힙합 듀오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에 대한 감사의 말도 전했다. 그는 “개코 선배님 목소리가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먼저 연락을 드렸는데 흔쾌히 해주겠다고 했다. 문자를 주고 받으면서 ‘라이딩’ 작업을 했다. 콘셉트에 맞게 가사를 써주셔서 너무 감사했다”며 “개코 선배님이 함께 작업하고 피처링을 해주셔서 더 멋있는 곡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기회가 된다면 저도 개코 선배님의 앨범에 참여하고 싶다. 선배님이 먼저 앨범에 참여해달라고 하셨는데, 너무 영광이라고 했다. 꼭 이뤄졌으면 한다”고 했다.

하성운,쇼케이스

가수 하성운이 8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BXXX’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손하트로 인사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하성운은 ‘블루’ 활동을 통해 솔로 가수로 입지를 굳히고 싶다는 각오를 다졌다. 그는 “하성운이라는 가수가 혼자서도 무대를 꽉 채울 수 있는 가수라는 걸 대중에게 인정받고 싶다”며 “좋은 음악과 퍼포먼스를 하는 가수로 남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하성운은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게 된다면 엔딩 무대에 머리부터 발끝까지 파란색으로 덮어서 ‘블루’를 표현해보겠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하성운의 두 번째 미니앨범 ‘BXXX’의 전곡 음원은 오늘(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