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폭한 기록’ 정두홍 “마동석·이병헌은 연기파…액션배우는 아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정두홍이 8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난폭한 기록’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난폭한 기록’의 정두홍이 우리나라엔 액션 배우가 없다며 안타까워 했다.

8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난폭한 기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겸 무술감독 정두홍과 류덕환, 하원준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정두홍은 “우리나라엔 액션배우라 불릴 만한 사람이 없다”며 “‘난폭한 기록’은 작은 영화다. 이런 영화를 통해 액션배우들이 성장하고 해외에서도 이름을 떨칠 수 있으면 좋겠다. 그것이 내 꿈이자 마지막 목표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두홍은 “다른 나라에는 옹박이나 견자단 등 액션 배우들이 있는데 유독 우리나라에만 없어서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두홍은 “마동석, 정우성, 이병헌은 연기파 배우다. 액션을 배워서 너무나 훌륭하게 연기하는 배우들이다.  내가 말한 액션배우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난폭한 기록’은 특종을 잡아야 하는 VJ 국현(류덕환)이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전직 형사 기만(정두홍)을 동행 취재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오는 11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