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폭한 기록’ 정두홍 “솔직히 연기 못해…’짝패’ 이후 카메오만 하려고 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정두홍이 8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난폭한 기록’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무술감독 겸 배우 정두홍이 영화 ‘난폭한 기록’ 출연을 망설였다고 털어놨다.

8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난폭한 기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정두홍, 류덕환과 하원준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정두홍은 “‘짝패’의 태수로 남고 싶었다. 솔직히 연기를 못하기 때문에 더 이상 하고 싶지 않았다. 그냥 카메오 정도만 부담없이 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두홍은 “류덕환이 출연한다는 소리를 듣고 숨을 데가 있겠구나 싶었다”며 “그래서 출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난폭한 기록’은 특종을 잡아야 하는 VJ 국현(류덕환)이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전직 형사 기만(정두홍)을 동행 취재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오는 11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