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노민우 “이중인격 연기 부담 커…감독님이 많이 괴롭혔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노민우./사진=텐아시아DB

‘검법남녀2’에 출연 중인 배우 노민우가 닥터K 이중인격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검법남녀2’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노도철 PD와 배우 정재영, 정유미, 오만석, 강승현, 노민우가 참석했다.

노민우는 응급의학과 의사 장철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그는 최근 방송에서 엄마에게 학대당하던 과거 트라우마로 인해 또 다른 자아인 닥터K를 만들어 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큰 충격을 안겼다. 그는 인간적인 의사의 모습과 살인사건의 중심에 있는 미스테리한 남자의 이중성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부담이 컸다. 감독님께서 생각하는 이중인격과 내가 지금까지 봐왔던 이중인격의 중간선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작품에 임하기 전에 살인마 영화나 캐릭터, 싸이코패스 영화들을 연속으로 봤다. 나중에는 무감각해 질 정도였다. 특수한 장치를 가지고 있는 역할이기에 어떻게 녹아들어야 시청자들이 거부반응 없이 느낄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감정적 소모는 없었냐는 질문에는 “감독님께서 많이 괴롭히고 연기 지도도 해줘서 좋은 장면들을 만들 수 있었다”며 웃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