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송새벽 “‘진범’ 배우들과 MT…연기 잘해 마피아 게임 범인 못 찾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는 라디오 캡처

배우 송새벽과 유선이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영화 ‘진범’의 출연 배우들 간 케미를 자랑했다.

8일 방송된 ‘컬투쇼’의 ‘특별 초대석’에는 영화 ‘진범’의 주연 송새벽과 유선이 출연했다.

김태균이 “두 사람이 함께 찍는 장면이 많았을 것 같다”고 하자 유선은 “거의 둘이, 80%를 같이 찍었다”고 답했다. 이어 유선은 “촬영 전에 MT도 갔다오고 촬영 끝나고 나서도 MT를 갔다왔다”며 “송새벽 씨가 편안해져야 자연스러운 연기가 나온다더라. 편해져야 집중이 잘 되는 스타일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긴장감을 가져야 (스릴러 영화의) 연기가 잘 되지 않나 생각했다. 그래서 처음에는 MT를 꼭 가야 하나 싶었다”면서 “정말 가길 잘 한 것 같다. 친분을 쌓고 촬영에 들어간 건 처음이었다. 상대방이 내 호흡을 잘 받아줄 거라는 믿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송새벽은 “MT 가서 마피아 게임, 눈치 게임 등을 했는데, 배우들끼리 마피아 게임을 하니 연기를 잘해서 찾을 수 없었다”며 웃었다. 유선도 “진범을 찾을 수 없었다”며 센스 있게 거들었다.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 영훈(송새벽 분)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유선 분)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함께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추적 스릴러. 오는 1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