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유선 “휴가지서 읽은 ‘진범’ 대본…목이 꺾일 정도로 몰입”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는 라디오 캡처

배우 유선이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영화 ‘진범’의 높은 완성도에 단번에 몰입됐다고 밝혔다.

8일 방송된 ‘컬투쇼’의 ‘특별 초대석’에는 영화 ‘진범’의 주연 송새벽과 유선이 출연했다.

유선은 “휴가 가서 휴대폰으로 ‘진범’ 시나리오를 봤다. 목이 꺾일 정도의 부동자세로 ‘뭐야, 뭐야’라면서 끝까지 읽었다”고 말했다. 또한 쉴틈이 없었다”며 “그 정도로 몰입감과 긴장감이 탁월한 영화”라고 자랑했다.

이어 “‘진범’은 대본의 완성도 때문에 모든 배우, 스태프가 모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영화”라며 “(반전도) 쉴 틈이 없다”고 귀띔했다.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 영훈(송새벽 분)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유선 분)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함께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추적 스릴러. 오는 10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