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영, 첫 단독 아시아 팬미팅 ‘성황’…”행복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배진영. / 제공=C9엔터테인먼트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배진영이 첫 번째 단독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신인 보이그룹 씨아이엑스(CIX)로 데뷔를 앞두고 있어 팬들의 관심이 더욱 쏠렸다.

배진영은 지난 7일 싱가포르 NUS 예술 센터 대학 문화 센터 홀에서 펼쳐진 팬미팅을 끝으로 첫 아시아 단독 팬미팅 투어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배진영은 CIX의 공식 SNS에 “여러분들 덕분에 마지막까지 잘 마무리했다. 팬미팅하는 동안 행복했고, 설렜다”며 “팬들에게 항상 행복한 일만 가득했으면 좋겠다. 앞으로 우리 더 좋은 추억 많이 쌓아가기로 약속하겠다”고 밝혔다.

배진영은 지난 4월 첫 번째 솔로곡 ‘끝을 받아들이기가 어려워’의 발매를 시작으로 국내에서 처음 단독 팬미팅을 열었다. 이어 지난 5월 필리핀 마닐라와 일본 오사카·도쿄, 6월 태국 방콕, 홍콩, 대만, 7월 싱가포르까지 7개국 8개 도시를 돌며 팬들을 만났다.

배진영은 이번 팬미팅 투어에서 그룹 동방신기의 ‘허그(Hug)’를 비롯해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에 출연했을 때 부른 미션곡 ‘오 리틀 걸(Oh Little girl)’, 워너원의 유닛 음반 ‘열일(11)’, 저스틴 비버의 ‘베이비(Baby)’, 첫 솔로곡 ‘끝을 받아들이기가 어려워’ 등을 불렀다. 직접 안무 창작에 참여한 위켄드(The Weeknd)의 ‘더힐(The Hills)’과 태민의 ‘무브(MOVE)’도 선사해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배진영은 오는 23일 CIX로 첫 번째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그룹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