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은지원 “태어나서 한 번도 오디션 본 적 없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이돌룸’ 은지원. /사진제공=JTBC

은지원이 JTBC ‘아이돌룸’에서 MC 돈희·콘희의 ‘천적’으로 맹활약을 펼친다.

9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아이돌룸’에는 신곡 불나방으로 솔로 컴백하는 은지원이 출연한다.

은지원은 다른 출연자와 마찬가지로 ‘아이돌룸’의 세계 최대 아이돌 프로젝트 ‘아이돌999’의 강제 오디션에 참가하게 됐다. 그는 “태어나서 한 번도 오디션을 본 적 없다”고 고백했다.

은지원은 “내가 데뷔할 당시에는 아이돌을 보고 가수의 꿈을 키우는 세대가 아니었다”며 “사장님과 개인적으로 미팅을 해서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오디션을 한 번쯤 보고 싶었다”며 ‘아이돌999’ 오디션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은지원은 그간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했던 ‘은초딩’ 캐릭터가 아니라 23년 차 아이돌이자 힙합 아티스트로서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오디션에 임했다. 그러나 때때로 ‘욱’하는 모습으로 ‘아이돌룸’ 사상 최초로 MC 정형돈과 데프콘을 눈치 보게 만들었다. 그런 은지원을 상대하기 위해 MC 돈희·콘희는 특단의 조치를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