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정다은, OCN ‘미스터 기간제’ 출연…청순가련 여고생 변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다은./ 사진제공=싸이더스HQ

신예 정다은이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극본 장홍철 / 연출 성용일)에 출연한다. 명문고에서 벌어진 살인사건 피해자로 드라마와 시작을 함께 할 예정이다.

‘미스터 기간제’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 사건과 관련해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담은 작품이다.

정다은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청순가련함으로 무장된 여고생 정수아 역을 맡았다. 성적도 우수하고 교사들의 평가까지 좋은 완벽한 학생이지만, 죽음을 맞이한 캐릭터로 이목을 사로잡을 예정.

이에 정다은은 “훌륭하신 작가님, 감독님 그리고 배우들과 촬영하게 돼 너무나 영광스럽다. 제 죽음을 파헤치는 스토리가 너무 재미있을 것 같고 촬영이 기다려진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기억에 남을 수 있는 수아가 될 수 있게 열심히 촬영할 테니 기대 많이 해 달라”고 밝혔다.

정다은은 지난해 영화 ‘마녀’에서 칼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등 거친 액션 연기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이후 영화 ‘공수도’에 여주인공으로 캐스팅 돼 절도 있고 화끈한 공수도 액션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스터 기간제’는 오는 7월 17일 오후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