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칼리버’ 카이·김준수·도겸, 직접 뽑은 아더 왕의 매력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엑스칼리버’에 출연하는 카이(왼쪽부터), 김준수, 도겸. / 제공=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엑스칼리버’에 출연하는 카이와 김준수, 그룹 세븐틴의 도겸이 아더 왕의 매력 포인트를 꼽았다. 세 사람은 극중 아더 역을 맡아 극을 이끌고 있다.

카이는 아더 왕의 매력으로 “순수한 청년미”를 꼽았다. 극 중 아더는 제왕이 될 운명을 받아들이기 전까지 평범한 청년의 삶을 살았다. 친구들과 칼싸움을 하고, 마을 사람들과 어울려 노래를 부르며 술 한 잔을 기울이기도 한다. “작품 속에서 청년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설명처럼 카이는 막이 오르면 순수한 청년으로 바뀐다. 자신의 운명을 거부하며 분노하기도 하고, 기네비어를 만나 사랑에 빠지기도 하면서 갓 성인이 된 청년이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정 변화를 입체적이고 섬세하게 표현해낸다.
이전 작품에서 발휘했던 카이의 카리스마와는 또 다른 솔직하고 순수하며 자유로운 청년 아더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카이는 “아더는 굉장히 다양한 감정의 변화 속에 있지만, 그 중심은 항상 정의와 사랑으로 가득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그가 표현하는 아더에게서는 마음 따뜻한 정의감과 사랑꾼의 면모를 느낄 수 있다.

김준수는 “강인한 내면”이라고 했다. 그는 “아더가 엑스칼리버를 뽑고 왕이 될 수 있었던 것은 단순히 정해진 운명 때문이 아니라 그의 본성 자체가 왕이 될 수 있는 충분한 자격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가 뽑은 아더의 매력 포인트는 바로 “자신에게 주어진 운명을 받아들이고 모두를 위한 삶을 결심할 수 있는 강인한 내면”이다. 이 같은 아더의 내면을 관객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김준수는 곳곳에 자신만의 해석을 더했다. 특히 찰나의 순간을 표현해내는 다양한 표정과 아름다운 넘버(뮤지컬 삽입곡)에 적합한 서정적인 목소리는 극이 전개될수록 쌓여가는 아더의 깊은 감정을 가장 잘 나타낸다. “가장 강력한 힘은 평화와 자연을 사랑하는 순수하고 착한 마음에서 비롯된다는 걸 아더를 통해 알았다”는 설명처럼, 아더의 순수한 마음에서 이어진 강인한 내면을 무대 위 김준수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보여주고 있다.

도겸은 “진정한 어른으로의 성장”을 아더의 매력 포인트로 뽑았다. 그는 “아더가 평범한 청년에서 많은 고뇌와 역경을 헤쳐나가며 점점 진정한 어른으로, 참된 왕으로 성장해나가는 모습이 매력적”이라고 설명했다.

아더는 수많은 위기를 겪는다. 하지만 마침내 승리를 거두고 진정한 제왕으로 거듭나며 내적 성장을 이뤄낸다. 무대 위 아더에게 오롯이 녹아든 도겸 역시 그 긴 여정에 발맞추며, 회가 거듭할 수록 더욱 탄탄한 무대를 보여주고 있다. 막이 오르면 어딘가 서툴고 순수하기만 했던 청년이 막이 내릴때 쯤엔 진정한 지도자가 돼있는 아더의 장대한 서사를 도겸은 설득력 있게 표현한다. 뮤지컬에 처음 도전한 도겸도 아더와 마찬가지로 변화하고 성장하는 중이다.

‘엑스칼리버’는 색슨족의 침략에 맞서 혼란스러운 고대 영국을 지켜낸 신화 속 영웅 아더왕의 전설을 재해석한 작품이다. 오는 8월 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