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혐의’ 김성준 SBS 앵커, 사직 처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성준 앵커. /제공=SBS

지하철역에서 불법 촬영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SBS 앵커 출신 김성준 SBS 논설위원이 사표를 제출했다.

8일 SBS는 김성준 논설위원이 낸 사직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김 논설위원은 지난 3일 오후 11시 55분께 영등포구청역에서 휴대전화로 20대 여성의 신체 일부를 몰래 찍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현장에서 범행을 부인했으나 휴대전화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다고 한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성폭력범죄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김 논설위원을 불구속 입건했다.

1991년 SBS에 입사한 김성준은 기자를 거쳐 앵커로 SBS ‘8뉴스’를 진행했다. SBS 라디오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의 진행자였으나, 지난 4일부터 담당 PD가 맡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