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천우희 “김혜수, 엄정화와 시간 날 때마다 모여” 남다른 인맥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배우 천우희(왼쪽)와 안재홍./사진제공=JTBC

배우 천우희가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8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 천우희와 안재홍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천우희와 안재홍은 “과거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적이 있어서 친하다”라며 동료애를 뽐냈다. 또한 천우희는 ‘냉장고를 부탁해’의 팬임을 수줍게 고백하며 “셰프님들의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기회가 온 건가 싶어 섭외가 왔을 때 바로 출연 결정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천우희의 원픽 셰프가 누군지 물었고, 천우희는 ‘원픽 셰프’를 지목하며 이유를 밝혔다. 천우희의 선택을 받은 셰프는 스스로 기립박수까지 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이날 천우희가 영화 ‘한공주’로 2014년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던 사실이 화두에 올랐다. 천우희는 당시 화장이 지워질 정도로 눈물을 펑펑 흘리며 수상소감을 전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어 김혜수와의 남다른 친분을 공개하며 여우주연상 수상 당시 김혜수가 함께 울어줬던 일화를 전했다. 그는 “‘멜로와 체질’ 촬영 현장에도 김혜수가 가장 먼저 커피차를 보내줬다. 김혜수, 엄정화와 시간 날 때마다 자주 모인다”라고 밝혀 셰프들의 부러움을 샀다.

천우희와 안재홍은 예능 최초로 개인기 릴레이 퍼레이드를 펼쳤다. 천우희는 보아 모창과 김혜자 성대모사를 했고, 안재홍은 영화 ‘타짜’의 아귀 성대모사와 목탁 소리로 웃음을 안겼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