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연’ 이상엽, 아내에게 ‘무심’ X 박하선에게 ‘다정’…위험한 사랑의 서막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스틸./사진제공=채널A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에서 이상엽이 잔잔한 멜로 감성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상엽은 ‘오세연’에서 생물 선생님 윤정우 역을 맡아 눈빛부터 목소리, 감성 등 흡인력 높은 멜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1회에서 무료한 일상을 보내던 윤정우(이상엽 분)는 마트에서 우연히 손지은(박하선 분)과 심 클라라(황석정 분)를 만났다. 실수로 생수 더미를 무너뜨려 심 클라라에게 타박을 받고 있는 손지은의 모습을 본 윤정우는 “그냥 지나가다가” “여자분 혼자 드시기에 무거운 것 같아서요”라며 손지은을 도왔다.

이후 자신의 학생이 경찰서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경찰서로 가게 된 윤정우는 그 곳에서 손지은을 마주했다. 손지은이 경찰서 밖으로 나가자 급히 따라 나간 윤정우는 손지은이 정신을 잃고 쓰러진 것을 목격했고, 병원으로 데려갔다. 그는 손지은이 진료가 끝날 때까지 기다렸을 뿐만 아니라 구두 굽이 부러진 것을 눈치 채고 새 운동화를 사 왔다. 또한 목이 불편한 손지은을 위해 대신 신발 끈을 매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2회에서 손지은과 윤정우는 본격적으로 서로에게 흔들리기 시작했다. 윤정우는 손지은에게 ‘몸은 어떠냐, 약은 잘 먹냐. 택시에 구두를 놓고 가셨더라’라며 문자를 보냈고, 그 사이 윤정우는 손지은의 구두를 말끔하게 고쳐놓았다.

이후 꽃 사진을 찍고 있던 윤정우는 손지은이 다가오자 놀라며 일어났다. 두 사람은 꽃에 대해 대화를 나눴고, 윤정우는 이 꽃이 메꽃이라는 것을 설명하며 메꽃의 꽃말인 ‘서서히 깊숙이 스며들다’를 말해 묘한 기류가 형성됐다.

윤정우의 아내 노민영은 이날 귀국했다. 노민영은 공항에서 윤정우를 보자마자 포옹했고, 기쁨을 표현했지만 윤정우는 반가워하는 기색이 없었다. 윤정우는 귀국한 아내에게는 무덤덤했지만 우연히 카메라에 찍힌 손지은의 얼굴에서는 눈을 떼지 못했다. 윤정우는 손지은에게 끌리고 있었다.

극 말미 두 사람은 우연히 마주쳤다. 윤정우는 손지은의 운동화 끈이 풀려있자 바로 끈을 묶어줬다. 그는 손지은을 매혹적인 눈빛으로 올려다봤다.

이상엽은 첫 방송부터 흠 잡을 곳 없이 윤정우와 일체화하여 캐릭터에 녹아들었다. 아무 감정이 없는 무미건조한 일상에서 오랜만에 느껴보는 감정에 흔들렸다. 이상엽의 눈빛에 모든 감정의 심리가 섬세하게 묘사되어 몰입감을 높였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