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유흥업소 여성 동원, 양현석이 요청”···YG 성접대 의혹 핵심 ‘정마담’ 증언 오늘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스트레이트’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8일 방송에서 이른바 ‘YG 성접대 의혹’의 핵심 인물인 ‘정마담’의 증언을 공개한다. YG 성접대 의혹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의 전 총괄프로듀서가 동남아 재력가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다.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는 그동안 자신이 참석한 동남아 재력가들과의 술자리에 동석한 유흥업소 여성들에 대해 “정 마담이 왜 여성들을 동원했는지 모른다” “정 마담이 왜 술자리에 있었는지 모른다”고 말해왔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이 같은 양현석 측의 반응에 대해 격앙된 반응을 보인 정 마담을 어렵게 만났다”고 밝혔다. 취재진을 만난 그는 유흥업소 여성 10여 명의 이른바 ‘유럽 원정’에 대해 “양현석의 요구로 여성들을 동원하게 됐다”고 말했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양현석을 통해 이른바 ‘원정’ 요구를 받았고, 그의 최측근이 여성들의 출장비 명목으로 현금을 들고 왔다는 것이다.

정마담은 또 동남아 재력가들과 양현석이 함께한 술자리에 대해서도 “술자리에 유흥업소 여성들이 나타났던 이유는 모두 양현석의 요청 때문이었다”고 구체적으로 증언했다고 제작진은 덧붙였다.

‘스트레이트’의 제작진은 “정 마담의 진술을 바탕으로 그날의 사건을 추적했다”고 예고했다.

‘스트레이트’는 8일 밤 10시 5분부터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