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호, ‘SNL 코리아’에서도 욕 연기 선보인다

정경호
영화 ‘롤러코스터’에서 욕 잘하는 한류스타 마준규를 연기한 정경호가 ‘SNL 코리아’에서 또 한 번 욕 연기를 선보인다.

정경호는 오는 19일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SNL 코리아’에 호스트로 출연, 생애 첫 라이브 코미디 쇼에 도전한다. ‘SNL 코리아’ 안상휘 CP는 “최근 미팅을 통해 정경호가 귀공자 같은 모습에서 나아가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 각오가 되어 있음을 확인했다”며 “욕 배틀 콩트에 특히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SNL 코리아’ 측은 “정경호가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와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 등에서 솔직한 발언으로 화제를 모은 만큼 ‘SNL 코리아’에서 선보일 재기발랄한 셀프 패러디와 셀프 디스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정경호가 호스트로 출연하는 이날 ‘SNL 코리아’에는 영화 ‘토르: 다크 월드’ 홍보차 한국을 찾은 톰 히들스턴도 출연할 예정이다. 해외 스타의 ‘SNL 코리아’ 등장은 지난 5월 이후 제이슨 므라즈, 미란다 커에 이어 세 번째다.

정경호와 톰 히들스턴이 출연하는 ‘SNL 코리아’는 19일 밤 11시 tvN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정경호 공식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