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새 음반 초동 판매량 5만장 돌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여자친구. / 제공=쏘스뮤직

그룹 여자친구가 일곱 번째 미니음반 ‘피버 시즌(FEVER SEASON)’으로 자체 최고 기록을 세웠다.

국내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인 한터차트에 따르면 여자친구의 새 음반 ‘피버 시즌(FEVER SEASON)’ 초동 판매량(7월 1일~7월 7일 집계)은 5만 1234장이다. 데뷔 후 가장 높은 초동 판매량 기록을 달성했다.

지난 1월 발표한 두 번째 정규음반 ‘타임 포 어스(Time for us)’보다 1만 1251장 더 많은 수치로, 여자친구 역대 음반 중 최고 성적이다.

여자친구는 데뷔 음반 ‘시즌 오브 글래스(Season of Glass)’의 초동 판매량 500장에서 출발해 차근차근 성장하면서 데뷔 5년 차에 접어든 현재 5만 장을 돌파하는 쾌거를 안았다. 뿐만 아니라 여자친구는 이번 새 음반으로 발매 첫날에만 2만 5000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여자친구는 성장과 발전을 거듭하며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새 음반의 타이틀곡 ‘열대야’로 활약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