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고민주인공 “한국서 작은 키로 조롱 많이 받아…변태라더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안녕하세요’ 스틸./사진제공=KBS2

8일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 한국이 싫어 아프리카 모로코로 갔다는 20대 후반 남성의 ‘지구 반대편에서 온 사연’이 소개된다.

이날 고민주인공은 자신의 작은 키 때문에 조롱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길에서 모르는 사람들의 수군거림은 물론 과거 여자 친구의 부모님이 “키 작은 사람은 변태가 많아”라고 했다는 말을 들었던 적도 있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이런 편견 어린 시선을 이겨낼 자신이 없었던 고민주인공은 5년 전 한국 사람이 가장 없을 것 같은 모로코로 갔지만 가족들과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 점점 커졌다. 지금은 두 나라 모두에서 이방인이 된 것 같은 느낌이 들어 고민이라고 호소했다.

출연진은 고민주인공이 들려주는 낯선 나라 모로코 이야기에 관심을 보였다. 이를 듣던 이영자는 갑자기 그에게 “같이 갑시다”라고 제안했다. 한국이 그리워 다시 돌아오고 싶다는 고민주인공에게 모로코로 함께 가자는 이영자의 말에 스튜디오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이에 이영자도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고 해 모로코의 어떤 것이 이영자의 마음을 홀린 것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또한 김태균의 요청에 노래를 부르게 된 고민주인공의 예상치 못한 실력이 모두를 놀라게했다. 에일리는 깜짝 놀란 표정으로 물개박수를 쳤고, 전진은 팔을 어루만지며 “소름이 돋았다”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

이영자가 모로코에 가자고 한 이유와 모두를 놀라게 한 고민주인공의 가창력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