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오승윤 “‘매직키드 마수리’ 배우 중 정인선 보고싶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영철의 파워FM’ 오승윤-김영철./ 사진=방송화면

배우 오승윤이 아역 시절 출연했던 ‘매직키드 마수리’ 멤버 중 정인선이 가장 보고 싶다고 밝혔다.

8일 방송된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오승윤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오승윤은 이홍기, 정인선 등 ‘매직키드 마수리’에 출연했던 배우들과 연락을 하느냐는 질문에 “바빠서 연락을 자주 하지는 않는다”며 “하지만 언제 만나도 어색함이 없다”고 말했다.

오승윤은 가장 보고 싶은 멤버가 누구냐고 묻자 “정인선”이라며 “‘골목시당’ 잘 보고 있다. 언제 한 번 보자”라고 했다.

‘매직키드 마수리’는 2002년부터 2004년까지 KBS에서 방송된 드라마로 오승윤, 이홍기, 김희정, 정인선 등이 출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