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배정남 투어, ‘보안관’팀 MT서 이성민 폭로전 21.7%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가 폭풍 웃음과 진한 감동으로 주간 예능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일 방송된 ‘미우새’는 1부 17.3%, 2부 19.8%, 3부 20.2%(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로 한주간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날 시장성과 화제성을 보여주는 2049 타켓 시청률은 6.8%, 순간 최고 시청률은 21.7%까지 치솟았다.

이날 스페셜 MC로 김희철이 함께했다. 그가 등장하자 모벤져스는 “실물이 더 예쁘다” “피부가 곱다” 등 칭찬을 했다. 서장훈까지 가세해 “최강 동안이다” “천재다”라고 치켜세우자 김희철은 “(칭찬에) 적응이 너무 안된다” “다음 주에 다시 나와도 되겠다”라며 몸둘 바를 몰라했다. 이에 신동엽이 “이제 결혼할 나이가 다 됐는데, 어머니의 반응은 어떠냐?”라고 물었다. 김희철은 “마흔 전에는 가야되지 않겠냐”고 하며 홍진영에 대해 “제가 본 사람 중에 성격 진짜 좋은 사람이다”고 말했다. 이어 진영 어머니에게도 스스럼없이 “장모님!”이라고 부르며 “장모님이 무슨 음식을 좋아하실까 모르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사승봉도로 특별한 힐링 캠핑을 떠난 홍자매는 돌을 구해 돌판 구이를 해먹겠다는 홍진영과 이를 말리는 홍선영이 ‘티격태격’ 현실 자매 케미로 눈길을 끌었다. 결국 어렵사리 돌을 구한 홍진영은 1시간 넘게 돌을 달군 후 늦은 밤까지 팽이버섯, 닭발, 어묵 등을 구었다. 이에 홍선영은 홍진영에게 “앞으로 무시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고 함께 돌구이 먹방을 선보였다.

라오스 여행을 간 이상민과 김보성은 게스트하우스에서 ‘한식 파티’를 열었다. 이상민이 요리한 보쌈과 김치찜, 떡볶이에 외국인들은 감탄사를 내뱉었고, 이에 김보성은 집에서 가져온 보리굴비고추장까지 내놓아 ‘의리의 한국인’임을 입증했다. 또한 라오스의 한 초등학교를 찾은 김보성은 한국에서 준비해 온 학용품을 아이들에게 전달하고 교복과 신발 구비를 위한 장학금까지 건네 ‘의리의 기부 천사’로 감동을 줬다.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제공=SBS

이날 21.7%까지 최고 시청률이 치솟으며 시선을 집중시킨 장면은 영화 ‘보안관’ 팀 ‘폭로의 만찬’이었다. 이성민, 김성균 등 영화 ‘보안관’ 팀과 태안으로 MT를 온 배정남은 나이 많은 형님, 누나들과 함께 놀이공원을 찾았다. 이어 민박집에 온 일행은 김혜은의 순대볶음과 김치 등으로 맛있는 저녁 만찬을 차렸다.

즐거운 분위기도 잠시, 김성균이 “보안관 찍을 때 왜 우리는 개인 시간이 없었던 거냐”라며 큰 형님 이성민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자 “같이 있는게 아니라 갇혀 있었다”라며 여기저기에서 폭로전이 시작됐다. 이성민은 “낯선 분위기를 없애기 위해 같이 있고 싶었던 것”이라고 당황하며 급히 해명에 나섰다. 이어 “우리 이제 그만 서로를 공격하고 연기 얘기 하자”며 조우진, 김성균 등의 영화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미우새’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