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거미·에이핑크·넉살·코드 쿤스트·소란, 협동 무대 펼칠 아티스트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런닝구 프로젝트 콜라보 레이스.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이 9주년 국내 팬 미팅을 함께할 협업 아티스트들을 공개한 가운데 ‘2049 타깃 시청률’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지켰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일 방송된 ‘런닝맨’은 분당 최고 시청률 8.7%까지 치솟았고,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4%(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를 기록해 MBC ‘복면가왕’,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을 제치고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평균 시청률은 1부 4.9%, 2부 6.7%(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였다.

이날 방송은 ‘런닝구 프로젝트’로 꾸며져 앞서 멤버들과 ‘9주년 국내 팬 미팅’을 함께 할 톱 아티스트 4팀이 공개됐다. 4팀의 아티스트는 거미, 넉살&코드 쿤스트, 밴드 소란, 걸그룹 에이핑크였다. 아티스트 1팀과 멤버 2명이 짝을 이뤄 1차 짝꿍을 정했다.

‘OST 여왕’ 거미는 첫 번째로 등장해 김종국과 이광수와 짝이 됐다. 넉살&코드 쿤스트는 송지효, 하하와 호흡을 맞추게 됐다. 밴드 소란이 유재석, 전소민, 걸그룹 에이핑크가 지석진, 양세찬과 짝이 됐다. 특히 넉살과 송지효는 ‘닮은 꼴’로도 화제가 됐던 만큼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은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들은 총 3라운드 대결로 ‘쿵짝 레이스’를 펼쳤다. 최종 유지된 팀이 합동팀으로 무대에 설 수 있었고, 모든 팀이 양보 없는 대결을 펼쳤다. 첫 대결에서 거미·김종국·이광수 팀이 1위를 차지해 팀원을 바꾸지 않았다. 하지만 2위인 에이핑크·지석진·양세찬 팀은 의견이 맞지 않아 팀원이 바뀌게 됐다. 결국 유재석·하하가 에이핑크와 짝이 됐다. 이 장면은 최고 시청률 8.7%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콜라보 레이스의 최종 결과가 공개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