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동생 쇼핑몰 홍보 비판에 “재미 위해 했던 말, 반성하고 있다” (전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놀라운 토요일’ 혜리. / tvN 방송화면

자신이 출연하는 방송에서 친동생의 쇼핑몰을 홍보해 간접광고 논란에 휩싸인 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가 “반성하고 있다.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혜리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ING)는 8일 공식 SNS에 “지난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린다.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지만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다. 의도치 않았더라도 이로 인해 불편을 느낀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의 고정 출연자인 혜리는 이날 노래의 가사를 맞히는 과정에서 동생의 쇼핑몰 이름이 적힌 종이를 들었다. 다른 출연자들이 의아해하자 MC 신동엽은 “동생의 쇼핑몰”이라고 귀띔했다.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혜리의 동생이 운영하는 쇼핑몰 이름이 올랐고, “개인 방송도 아닌 곳에서 경솔한 행동과 발언”이라는 시청자들의 지적이 쏟아졌다.

이하 크리에이티브그룹ING 측 사과 전문.

안녕하세요.

혜리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 입니다.

6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립니다.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지만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습니다.

이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할 것입니다.

의도치 않았더라도 이로 인해 불편을 느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