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하고 감사합니다”…빅뱅 탑, 팬들에게 심경 밝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뱅의 탑. / 탑 SNS

지난 6일 소집 해제된 그룹 빅뱅의 탑(최승현)이 팬들에게 “미안하고 감사하다”고 털어놨다.

탑은 지난 7일 자신의 SNS에 영문으로 글을 올렸다. 그는 “내가 자랑스럽지는 않지만 인 순간을 함께 나누기 위해 시간과 노력을 기울여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스스로를 반성하며 여러분에게 준 상처와 실망을 반드시 갚겠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탑은 소집해제 직후 한남초등학교 앞 보도 육교 아래에서 팬들과 만난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팬들과 눈을 맞추면서 악수하는 탑의 모습이 담겼다.

2017년 2월 의무경찰로 입대한 탑은 같은 해 6월 과거 대마초를 피운 혐의가 드러나 불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사회복무요원으로 전환돼 지난해 1월 26일부터 용산구청 산하 용산공예관에서 근무를 마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