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희철 “서장훈, 나 무식하다더니 칭찬하는 모습 소름 돋아”

[텐아시아=우빈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희철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서장훈의 멘트에 소름 돋는다고 밝혔다.

7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철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절친한 동생 김희철의 출연에 “김희철은 최강 동안이다. 제가 볼 때는 최강이다. 나이가 정확하게 아이돌이라 공개는 안 하겠으나 (나이를) 굉장히 많이 먹었다”고 칭찬했다.

그런 서장훈을 보며 웃던 김희철은 “여기 진짜 적응 안된다. 제일 적응이 안 되는 게 (서) 장훈 형이 호스트고 제가 게스트라 저를 칭찬해줘야 해서 칭찬하는 게 너무 소름 돋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아랑곳하지 않고 “김희철은 천재다. 자기가 좋아하는 부분에서는 기억력이 좋다”고 칭찬했고, 김희철은 “이 형 ‘아는 형님’ 에서는 저보고 무식하다고 한다. ‘야 이 무지렁이야’ 이런다”고 폭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