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칠레 ‘파타고니아 재식림 프로젝트’ 동참

이민호

이민호

배우 이민호가 칠레의 환경 보호 캠페인 ‘파타고니아 재식림 프로젝트’에 동참했다.

소속사 스타우스엔터테인먼트는 16일 “이민호가 최근 칠레의 ‘파타고니아에 다시 숲을(Reforestemos Patagonia)’캠페인 관계자로부터 이 프로젝트의 명예 홍보 대사를 맡아달라는 요청을 받고 흔쾌히 수락했다”고 전했다.

칠레의 파타고니아 지역은 지난 1978년 유네스코에 의해 생태보호구역으로 지정될 만큼 경관이 아름답고 숲이 울창해 ‘남미의 허파’로 불리는 곳이지만 2011년 산불 사고로 5,700헥타르 이상의 삼림과 목초지가 폐허로 변했다. 이에 칠레 정부에서는 일부 도시를 재난지역으로 선포했으며 국민들은 황폐한 삼림을 살리기 위해 ‘파타고니아에 다시 숲을’이라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앞서 이민호 현지 팬클럽인 ‘미노즈 칠레’ 회원들은 지난 3월 이민호의 이름으로 수백 그루의 나무를 기증해 ‘이민호 숲’을 조성하며 재식림 운동을 벌여왔다. 이를 접한 ‘파타고니아에 숲을’캠페인 관계자들이 이민호에게 우정의 손길을 청한 것.

이민호는 현지로 보내는 동영상 인사말을 통해“지구촌 환경 보호는 우리 인류 공동의 과제캠페인”라며 “재림 프로젝트에 앞장 서는 팬들이 자랑스럽다”감사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