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뱀파이어는 김장훈, “사회 운동가 아니다, 난 가수”

[텐아시아=우빈 기자]

‘복면가왕’ 뱀파이어 김장훈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가수 김장훈이예상대로 ‘복면가왕’ 뱀파이어였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뱀파이어 정체가 김장훈으로 밝혀졌다.

이날 김장훈은 “공황장애를 겪은 적이 있어서 완치는 됐지만 혹시 몰라 얼굴만 가리는 가면을 부탁했다. 완벽하게 완치가 된 걸 알겠다”면서 “공황장애 있는 분들 출연하면 좋을 것 같다”고 추천했다.

김장훈은 자신의 정체를 정우성이나 김래원으로 오해하길 원했다고 밝혔다. 김장훈은 정체가 일찍노출 된 것에 대해 “깜짝 놀랐다. 어떻게 맞춘 거냐”고 물었다. 김구라는 “안 계신 동안에 걱정을 많이 했는데, 공연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보고 중심을 찾아가는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6년 만에 무대에 선 김장훈은 “그간 일이 많아서 노래에 대한 설렘을 잃었다. 그래서 노래를 그만하려고 했다. 비록 예능이지만 가면을 벗으면 내 안의 뭔가가 씻겨 나가지 않을까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어린 후배에게 하고 싶은 말로 “나는 사회운동가가 아니다. 삼촌 가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장훈은 “노래하면서 우는 걸 싫어하는데 가면을 써서 울었다. 이제는 어디에서 얽매이지 않고 진짜 노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인터뷰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