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대왕조개 논란’, 이열음 뒤에 숨은 ‘정글의 법칙’ 제작진

[텐아시아=우빈 기자]
이열음,정글의법칙

배우 이열음. / 사진=텐아시아DB

SBS ‘정글의 법칙’에서 태국의 멸종위기종인 대왕조개를 채취한 이열음이 논란이 되고 있다. 하지만 이 논란의 주인공이 왜 이열음이 돼야 할까.

대왕조개 채취·요리 장면은 지난달 29일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열음은 수중에서 대왕조개 3개를 발견해 채취했다. 예고편에는 멤버들과 대왕조개를 시식하는 모습도 방송됐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태국 국립공원 측은 출연진이 멸종위기종으로 보호 대상인 대왕조개를 채취해 먹었다는 이유로 현지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태국에서 대왕조개는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를 받고 있다. 이를 채취할 경우 최대 2만바트(약 76만원)의 벌금이나 5년 이하의 징역형, 또는 두 가지 처벌을 모두 받을 수 있다. 태국 현지에서 해양 및 해양자원부에 ‘정글의 법칙’ 방송 내용을 지적하는 민원도 제기됐다.

논란이 일자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정글의 법칙’ 팀은 현지 공기관(필름보드, 국립공원)의 허가 하에 그들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해 촬영을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논란이 거세지자 지난 5일 “태국 대왕조개 채취와 관련해 현지 규정을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지 못하고 촬영한 점에 깊이 사과드린다”며 “향후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프로그램 공식 홈페이지에 대왕조개 채취·요리 장면이 담긴 동영상 클립 등을 삭제 조치했다.

하지만 공원 측은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원 측은 “문제의 여배우를 국립공원법과 야생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면서 “최대 징역 5년형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이어 “이는 명백한 범죄 행위로, 우리는 고발을 철회하지 않겠다. 여배우가 태국에 없더라도 경찰을 통해 그를 찾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원 측의 단호한 입장에 이열음과 ‘정글의 법칙’은 오늘(7일)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태국 국립공원 측은 이열음을 콕 찍어 고발했으나 이는 이열음의 잘못이라고 보기 어렵다. 현지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제작진의 잘못이 크다. 대본 아래 움직이는 방송 프로그램의 특성상 전체 그림을 그리고 대본을 짠 제작진이 이 사태를 해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정글의 법칙’은 외국의 자연에서 취식하며 생존하는 이야기다. 그렇기 때문에 가장 기본이 되는 현지의 법과 동·식물 및 상황에 대한 사전 조사와 숙지가 필수다. 출연진으로선 처음 가보는 나라인데 멸종위기종이 뭔지 어떻게 알까. 멸종위기종 채취는 명백한 불법 행위이기 때문에 이열음이 대왕조개를 채취한 것을 봤다면, 제작진과 현지인이 제지했어야 했다. 때문에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사과로 해결할 것이 아니라 책임을 지고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 의견이 지배적이다. 타국에 대한 예의를 차리지 않은 ‘정글의 법칙’의 폐지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열음을 지지하는 팬 커뮤니티인 이열음 갤러리에서도 이열음을 태국 국립공원 당국으로부터 보호해달라면서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이열음은 그러한 행동이 문제 될 것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이미 지난해 11월 30일 다른 출연진이 바닷속에서 대왕조개를 사냥하는 장면이 방송된 바 있지만, 당시 촬영 현장이었던 몰디브에서는 해당 장면이 문제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출연진은 사전에 제작진과 촬영 콘셉트 등 최소한의 협의를 진행한다. 당연히 이열음도 촬영 현장에서 준수해야 할 여러 수칙들을 제작진 측으로부터 전해 듣고 촬영에 임했을 것”이라고 했다.

팬들은 이번 사건의 스포트라이트가 이열음에게 집중되는 것은 너무나도 안타깝고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열음 갤러리 일동은 “‘정글의 법칙’ 제작진 측에서 책임지고 배우 이열음의 신변을 보호해 주시길 강력히 촉구한다”며 “두 번 다시 이러한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사전에 촬영 현장을 더욱 세심하게 살펴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정글의 법칙’ 제작진이 이 논란을 어떻게 해결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