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이동건, 종영 아쉬움 달래는 현장 사진

[텐아시아=우빈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 사진제공=KBS

배우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이 화사한 에너지를 뿜었다.

7일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의 마지막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촬영 내내 밝은 에너지를 잃지 않고 있는 배우들의 모습이다.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은 얼굴 가득 즐거운 미소를 머금은 채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이러한 배우들의 표정에서 촬영장 분위기가 얼마나 화기애애한지 짐작할 수 있다.

배우들의 뜨거운 열정 또한 포착됐다. 촬영에 돌입하기 전 이정섭 감독과 해당 장면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김명수의 모습, 틈만 나면 대본 연구에 몰입하는 신혜선, 이동건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 같은 배우들의 노력은 더 좋은 장면과 연기가 나오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이렇듯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은 각자의 방법으로 작품에 대한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 작품의 완성도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이들의 노력이 앞으로 남은 ‘단, 하나의 사랑’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는 상황. 이와 관련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배우와 스태프 모두 촬영이 막바지로 향해갈수록 더욱 뜨거워진 에너지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단, 하나의 사랑’만의 의미 있는 메시지, 여운이 남는 사랑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시청자분들의 응원에 항상 감사함을 느낀다. 마지막까지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지난 4일 방송된 28회 엔딩에서 이연서와 단은 서로를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 기꺼이 내놓는 선택을 했다. 과연 금기를 깬 인간과 천사의 사랑의 끝에는 비극만이 남아있는 것일까. 그리고 또 하나 슬픈 사랑의 끝을 경험한 지강우에게도 살아갈 희망이 생기게 될지, 그 마지막이 궁금해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