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러블리즈 미주, 회식날 김대리에 “사랑해요” 하트 세례

[텐아시아=우빈 기자]

‘복면가왕’ 회식날 김대리,/ 사진제공=MBC

그룹 러블리즈의 미주가 MBC ‘복면가왕’ 회식날 김대리에 사랑을 고백했다.

7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은 준결승전에 진출한 4인의 복면 가수가 솔로 무대가 펼쳐진다.

이날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화제를 모은 회식날 김대리의 활약이 다시 한 번 펼쳐질 예정이다. 회식날 김대리는 첫 소절부터 소름 끼치는 음색으로 좌중을 압도하며, 앞선 듀엣곡과는 색다른 매력을 여실히 뽐냈다. 김구라는 “어린 나이치고 정말 완벽하다”고 극찬함과 동시에 ‘최연소 가왕’ 등장 가능성까지 점치며, 가왕 ‘나이팅게일’의 3연승에 적신호가 켜졌음을 암시했다.

러블리즈 미주 또한 회식날 김대리에게 사랑 고백까지 하며 푹 빠진 모습을 보여 같은 그룹 멤버 예인을 당황하게 했다. 미주는 회식날 김대리의 무대를 보는 내내 감탄을 연발함과 동시에 ‘하트 세례’까지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