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퍼 풀었다”···’배틀트립’ 우주소녀 보나·다영, 걸그룹 이미지 내려놓은 먹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틀트립’ 우주소녀 보나-다영 / 사진제공=KBS

그룹 우주소녀의 보나와다영이 걸그룹 이미지를 내려놓은 역대급 소탈함으로 안방극장에 청량한 웃음을 무한 전파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배틀트립’에서는 보나와 다영이 강원도 고성으로 떠나는 ‘고성~ 방가방가 투어’를 공개했다.

김숙은 여행 VCR 공개에 앞서 “이번 여행기 때문에 컴백을 못할 뻔했대요”라고 운을 띄웠다. 이에 보나와 다영은 “한참 컴백 준비를 할 때였는데 너무 많이 먹어가지고~”라며 격렬한 먹방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그리고 이어진 보나, 다영의 먹방은 상상을 뛰어넘었다. 고성에 도착한 보나, 다영은 ‘우주소녀 공식 맛비게이터’ 보나의 픽(PICK)에 따라 막국수, 수육부터 능이 백숙, 물회, 오징어 순대, 문어곱창전골, 섭국에 이르기까지 고성의 산해진미를 섭렵해 군침을 자극했다.

이 가운데 백숙마니아라는 보나는 능이 백숙 앞에 극단적인 선택을 서슴지 않는 모습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거대한 닭다리부터 흡입하기 시작한 보나는 “다시 한 번 시작해 볼까요?”라며 더 많이 먹기 위해 바지 지퍼를 해제하는 역대급 소탈함을 드러냈고, 이에 다영은 “언니, 우리 걸그룹이에요!”라며 다급한 외침을 토해내 폭소를 유발했다. 평소 어린이 입맛이라는 다영은 고성 여행을 통해 어른 입맛을 개척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생애 첫 곱창을 영접한 다영은 “곱창느님한테 진짜 감동받았고, 이 세상에 계셔주셔서 감사하다”며 곱창에 대한 사랑과 경의를 표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다영은 고성 여행시 허리가 넉넉한 고무줄 바지 착용을 강력 추천했다.

또한 보나, 다영은 고성의 푸른 바다와 아름다운 자연을 만끽하는 액티비티도 놓치지 않았다. 전동 바이크를 타고 조용하고 드넓은 봉포 해변을 달리게 된 두 사람은 “와 진짜 너무 좋다! 이게 힐링이지”라며 탁 트인 풍경에 거듭 감탄을 토해냈다. 이에 더해 보나, 다영은 바다의 필수 코스 물놀이로 서핑을 선택해 관심을 높였다. 고성의 청정한 바다 위를 가르는 보나-다영의 데칼코마니 자태가 시청자들의 두 눈을 시원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보나-다영은 20대 청춘들의 우정 여행답게 가는 곳곳 인생샷을 남기며 깨발랄한 매력을 뿜어내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무엇보다 다영은 보나의 인생샷을 남겨주기 위해 모래사장에 드러누워 열정을 과시하는가 하면, 잔망스러운 지읒(ㅈ) 자태가 돋보이는 남다른 포즈로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