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현실 육아+아이 돌보미 일상에 공감 100%

[텐아시아=우빈 기자]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 사진=KBS 방송화면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가 첫 방송부터 깊은 공감과 웃음을 선사하며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지난 6일 첫방송된 ‘아이나라’에서는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돌봄 트리오가 등하원 도우미 출근 첫날부터 현실 돌봄 전쟁과 마주했다.

이날 세 사람은 각각 경력단절 전업주부, 독박육아 싱글대디, 황혼육아 증조부모를 대신해 아이들을 맡아 육아 현실과 직접 마주하면서 험난한 하루를 보내며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웃음과 공감을 선사했다.

김민종은 네 살배기 아이를 등하원 시키고 키즈 카페에서 모든 에너지를 쏟아부으며 놀아주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키즈 카페에서 뛰어 노는 아이를 쫓아다니다 녹초가 된 김민종이 “제발 집에 가자”며 아이에게 애원하는 모습은 깊은 공감과 웃음을 불러왔다. 세 사람 중 가장 긴 하루를 보여준 김민종은 서툴지만 적극적으로 돌봄을 주도했고, 보호자가 돌아올 때까지 살뜰하게 아이를 보살피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감지수를 상승시켰다.

또한 사이 정이 들어버린 아이가 김민종과의 헤어짐을 서운해하면서 오열, 잠들기 전까지 김민종을 그리워해 찡한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서장훈은 맞벌이를 준비하는 아들 셋 엄마의 아이들 등원을 도우면서 바쁜 아침 세 아이 엄마의 든든한 지원군이 됐다. 특히 틈틈이 집안을 정리하는 부지런함에 풍부한 육아 이론까지 겸비한 서장훈은 밥투정을 부리는 아이를 설득해 아이의 식판을 말끔히 비워내는 ‘프로 돌봄러’의 면모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세 아이와 등원에 나선 서장훈이 엄마를 찾으며 대성통곡을 하는 아이 때문에 결국 엄마와 함께 등원하면서 첫 등원 도우미는 실패했지만, “잘하겠습니다”라 하원 이후를 다짐해 다음 주 방송에서 서장훈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김구라는 혼자서 두 남매를 키우는 싱글대디 가정을 방문해 아이들과 첫 인사를 나눴다.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 독설을 던지던 냉정한 모습과는 달리 아이들을 바라보는 따뜻한 눈빛과 섬세한 행동으로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세 사람이 각각 다른 매력으로 첫 회에서부터 큰 웃음과 공감으로 진한 여운을 남기면서, 앞으로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아이들과 유쾌한 케미를 보여 줄 것을 기대하게 했다.

조금은 서툴지만 진심으로 다가가는 세 남자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이 귀여운 아이들과 만나서 변해가고 함께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통해 그 어떤 예능 프로그램보다도 자연스러운 웃음과 재미, 공감과 힐링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