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쳐’, 新 심리 스릴러에 호평 세례…한석규X서강준X김현주 시너지 ‘최고’

[텐아시아=우빈 기자]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 / 사진=방송화면 캡처

OCN 토일드라마 ‘WATCHER(왓쳐)’가 흡인력 강한 심리 스릴러의 진가를 제대로 선보였다.

‘왓쳐’ 지난 6일 뜨거운 호평 속에 첫 방송 됐다. 1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3.0% 최고 3.6%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치밀하게 복선과 서사를 쌓아가며 심리 스릴러의 묘미를 예리하게 세공한 안길호 감독, 촘촘한 대본에 몰입도를 높인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의 열연이 기대작다운 완성도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을 전면에 내세운 만큼 선과 악, 편과 적의 경계가 모호한 내부자들이 속내를 숨긴 채 서로를 탐색하는 과정은 이제껏 본 적 없는 내부 감찰 스릴러의 서막을 짜릿하게 열며 전율을 선사했다.

이야기의 시작은 사소한 신호 위반이었다. 교통계 순경 김영군(서강준 분)은 신호를 위반한 손병길(정민성 분)을 검문하던 중 수상한 흔적들을 감지했다. 손에 묻은 피가 들통 나자 손병길이 김영군을 찌르고 달아나며 한낮의 추격전이 펼쳐졌다. 아이까지 인질로 잡고 도주한 손병길. 평소라면 지원요청에 응하지 않을 광역수사대 장해룡(허성태 분), 김강욱(이재윤 분)이 지원에 나서면서 사건이 커졌다. 광수대가 집안을 수색하는 동안 밖을 지키던 김영군은 문패를 보고 손병길이 납치한 아이가 그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지원요청을 받고 온 장해룡과 김강욱은 사실 손병길과 아는 사이였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로 손병길을 위협하려던 찰나, 본능적으로 잘못됐음을 감지한 김영군이 들어오면서 사건은 일단락되는 듯 보였다.

하지만 과도한 총기사용으로 감찰 대상이 된 김영군. 감찰반의 도치광(한석규 분)은 경찰청 차장 박진우(주진모 분)조차 “너무 쎄다”고 꺼리는 광수대 에이스 장해룡과 CH토건 김상준(김동현 분) 회장의 유착 비리를 의심하고 있었다. 김영군이 총을 겨눈 도주자가 김상준의 직원이었던 손병길이라는 말에 도치광은 단순 사건이 아님을 느꼈다. 광수대와 날 선 신경전을 벌이던 김영군을 빼내온 도치광의 눈빛은 그 어느 때 보다 날카로웠다. 무성한 뒷소문을 몰고 다니는 변호사 한태주(김현주 분)는 김상준의 부름을 받고 구치소로 향했다. 김상준이 자신이 아끼는 물건을 가져갔다며 손병길과의 협상과 변호를 맡아달라고 의뢰한 것. 각기 다른 목적을 가진 도치광과 김영군, 한태주가 그렇게 하나의 길에서 마주하게 됐다.

도치광에게 날을 세우며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했고, 광수대로 불러주겠다는 장해룡의 제안에 고개까지 끄덕였던 김영군. 하지만 다시 찾은 현장에서 장해룡의 차에 위치 추적기를 다는 모습은 그의 의도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손병길의 차 트렁크 안에서 남자아이의 신발과 제 삼자의 혈흔이 발견됐다. 광수대와 연관된 사건임이 분명했다. 도치광은 무언가를 숨기고 있는 김영군에게 그의 아버지를 잡은 사람이 바로 자신이라고 밝히며 “네가 망설이면 그때처럼 누가 죽을지도 모른다”며 일갈했다. 장해룡의 차가 손병길이 입원한 병원으로 향하고 있음을 발견한 두 사람은 그들을 뒤쫓았다. 그곳에서 손병길의 변호를 맡게 된 한태주와 마주하게 된다. 한태주는 두 사람이 몰랐던 패를 꺼냈다. 손병길이 김상준의 아들을 납치했고, 경찰이 유괴를 사주했다고 주장한다는 것. 진짜 사건의 시작이었다.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며 권력의 실체를 밝혀나가는 ‘왓쳐’는 기존 장르물과 확실히 결이 달랐다. 사건 이면에 얽혀 있는 인물들의 복잡한 이해관계를 내밀하게 파고드는 전개는 기대 이상이었다. 자신의 패를 숨기고 서로를 탐색하는 인물들의 의미심장한 대사들, 무엇이 진실이고 누구를 믿어야 할지 모르는 상황을 세밀하게 그려나가며 눈 뗄 수 없는 흡인력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치밀하게 복선과 단서들을 숨겨놓는 안길호 감독의 디테일한 연출과 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가 촘촘한 서사에 힘을 더했다.

광역수사대 절대권력자 장해룡의 비리 증거를 잡으려는 도치광과 뜻하지 않게 사건에 휘말린 김영군, 손병길과의 협상과 변호를 맡아달라는 김상준 회장의 의뢰를 받고 사건에 뛰어든 한태주까지. 서로 다른 목적과 동기를 가진 세 사람의 만남이 하나의 사건으로 다시 만났다. 손병길의 신호 위반 검문 불응 사건, 장해룡과 김상준 회장의 유착 비리, 장해룡과 김상준 사건의 피해자인 줄 알았던 손병길, 그리고 김상준 회장 아들의 유괴까지. 별개의 사건들은 결국 하나의 연결고리가 있다. 과거의 비극적 사건으로 얽혀 있는 도치광, 김영군, 한태주가 마주할 진실은 무엇일지, 앞으로 꼬리를 물고 일어날 사건에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