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황제성 매니저, 영어 방송→법 공부 ‘은밀한 사생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개그맨 황제성 매니저의 은밀한 사생활이 공개됐다.

6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황제성은 방송 최초 연예인이 매너지를 제보해 눈길을 모았다.

황제성은 “몇 개월 전부터 함께 일하게 된 매니저를 제보하려고 찾게 됐다”며 “나는 누구에게 대접받아 본 적이 없는데 (매니저는) 나를 마피아 보스처럼 챙겨준다”고 밝혔다.

이날 VCR을 통해 매니저의 모습을 본 황제성과 패널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혼자 차를 끌고 황제성의 집으로 향하던 매니저는 음악 대신 영어 방송을 듣고 있었다. 매니저는 “다른 사람들이 노래를 드는 것 처럼 듣는다. 많이는 못 알아듣지만 습관적으로 계속 들으려 한다”고 말했다.

황제성이 헤어메이크업 샾에서 단장을 하는 사이 매니저는 건물 앞에서 주차 관리인 분과 담소를 나눴다. 이어 흰 종이를 열심히 읽기 시작했다. 매니저가 보고 있는 건 법전이었다. 그는 “군대에 있을 때 우연히 봤는데 재밌더라. 짬날때 마다 법전을 읽는다. 형법이 제일 재밌다”고 해 모두를 깜짝 놀래켰다.

매니저의 은밀한 사생활은 끝나지 않았다. 그는 황제성이 녹화들어가 있는 동안 차 안에서 운동을 하기 시작했다. 그는 “가만히 있는 걸 안 좋아한다. 한 시간 정도는 운동하려 한다”고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