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다이아 탈퇴…좋지 못한 소식 전해 죄송하다” (전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다이아,제니,뮤직뱅크

걸그룹 다이아의 제니./사진=텐아시아DB

걸그룹 다이아 멤버 제니가 무릎 연골 연화증으로 인해 팀에서 탈퇴한다.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는 6일 다이아 팬카페에 “제니가 탈퇴한다”고 밝혔다.

지난 ‘썸머 에이드’ 앨범 활동 당시부터 심한 무릎 통증으로 치료를 받아온 제니는 무릎 연골 연화증 판정을 받았고, ‘뉴트로’ 활동에도 참여하지 못했다.

이후 건강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했고 꾸준히 치료를 받으며 많이 호전됐으나 활동을 이어가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전문의의 소견이 있었다. MBK는 “제니와의 많은 대화 끝에 건강을 위해 다이아 활동을 중단하고 회복에 더 힘쓰기로 했다”며 “건강한 모습을 기다리셨을 팬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전했다.

제니의 자필 편지도 공개됐다. 그는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팬들에게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한 마음이 크다”며 “무릎 연골 연화증 판정을 받은 뒤 꾸준히 치료를 받아서 많이 좋아지고 괜찮아졌지만 계속 활동을 이어가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의사 선생님의 소견을 들었다. 많은 고민을 하고 회사와 멤버들과 얘기해서 다이아 활동에서는 빠지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제니는 “오랜 시간 준비하고 꿈꿔왔지만 이렇게 떠나게 돼서 너무 속상하고 힘들다. 팬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따뜻한 위로와 응원 한마디가 정말 큰 힘이 됐고 과분한 사랑을 준 덕분에 힘이 들 때마다 버틸 수 있었다”고 팬클럽 에이드에 고마움을 전했다.

제니는 2015년 다이아 1집 앨범 ‘두 잇 어메이징’으로 데뷔한 다이아 원년 멤버다.

◆ 이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MBK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다이아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많은 에이드 여러분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된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제니의 다이아 활동중단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제니는 지난 ‘SUMMER ADE’ 앨범 활동 당시부터 심한 무릎 통증이 있어 치료를 하던 중 여러 가지 검사를 진행한 결과 무릎연골연화증 판정을 받아 ‘NEWTRO’ 앨범 활동에 참여 하지 못했습니다.

이에 당사는 제니의 건강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도왔고 꾸준한 치료로 제니의 건강 상태가 많이 호전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다이아 활동을 이어가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전문의의 소견에 따라 제니와의 많은 대화 끝에 제니의 건강을 위해 다이아 활동을 중단하고 회복에 더 힘쓰기로 하겠습니다.

건강한 다이아 제니의 모습을 기다리셨을 에이드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심려를 끼친 점 다시 한 번 죄송한 말씀을 드리며 그 동안 제니를 사랑해주신 에이드에게 마지막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 이하 제니의 자필 편지

사진=다이아 팬클럽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