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AB6IX, 김현정 ‘멍’ 완벽 재해석…이창민X박봄 꺾고 1승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그룹 AB6IX(에이비식스)가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김현정의 ‘멍’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6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2019 여름특집 1탄’으로 무더위를 날려줄 시원한 가창력의 소유자 소찬휘&김현정 편이 방송됐다. 이날 도전자로는 김연지, 정유지, 박봄, AB6IX, 이창민, 딕펑스가 출연했다.

AB6IX는 김현정의 ‘멍’을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스탠딩 마이크 앞에서 노래를 부르며 끼를 발산하던 AB6IX는 마이크를 들고 무대 앞으로 나와 파워풀한 안무를 펼쳤다. 중간에 우진이 랩 하는 부분에서는 관객들의 환호성이 쏟아졌다.

AB6IX의 노래가 끝나자 원곡 가수 김현정은 “가슴이 아직도 쿵닥쿵닥 뛴다. 끼와 재능, 실력이 탄탄하다. 멍을 새롭게 재탄생시킨 것 같다”고 감동했다. MC 정재형도 “랩과 안무 모두 중요한 포인트를 살려 자신들만의 음악으로 보여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AB6IX는 1000명의 관객중 394표를 얻었다. 385표를 받은 우승 후보 이창민을 누르고 1승을 차지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